상단여백
HOME 정치
김태년 "여야 의원 정보제공동의서 제출부터…野 전수조사 응하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박혜연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1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신도시 땅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에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지체하지 말고 바로 행동에 옮겨야 한다"며 "민주당은 준비돼 있다. 국민의힘도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이날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전날 민주당이 제안한 국회의원 전수조사와 관련해 "국민 관심사가 큰 만큼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국민의힘과 논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직무대행은 전날(11일)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국민의힘에 제안했다. 이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한 번 해보자"고 응수했다.

김 직무대행은 전날 정부의 LH투기의혹 1차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특수본 수사를 통해 차명투기까지 다 조사해서 밝혀지는 대로 공개하고 관련 법령에 따라 최대한 처벌하겠다. 지켜봐달라"고 했다.

이어 이번 사태의 부동산투기세력을 '부동산 적폐'로 규정하며 "국회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전수조사의 출발이 될 소속 의원들의 정보제공 동의서부터 여야가 함께 신속히 제출해야 한다. 조사결과 부정사례가 드러나면 국회 윤리위 제소도 약속해야 한다"고 야권에 제안했다.

이어 "한가지 유감스러운 점은 국민의힘이 LH 투기의혹을 '권력형 게이트'라 주장하는 것이다. 권력형 게이트는 고위공직자가 법 이상의 권한을 남용해 이권에 개입하는 것이고, LH투기는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라며 "선거전략이겠으나 국민의 분노와 허탈감을 정쟁수단으로 삼아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추호도 공직자의 투기를 덮거나 감쌀 의도가 없다. 철저한 조사, 수사로 투기자를 처벌하고 (투기로 얻은) 이익을 환수하겠다"며 "근본적 제도개혁도 추진하겠다. 국민의힘에 당부드린다. 선거용 정쟁을 중단하고 국회의원 전수조사와 투기방지 입법에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4·7재보궐선거에 대해선"1년 짜리 임기라고 민생을 팽개치고 정쟁만 하려는 정치 시장을 뽑아선 안 된다. 야당 시장을 선출하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소모적인 정쟁만 계속할 것이 불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 시절 정무수석, 홍보기획관으로 근무한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에게 불법사찰과 정치공작 의혹이 끊이지 않고 제기되고 있다"며 "박 후보는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