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주호영 "내곡동 생태탕, 김대업 생각나…朴 돕다 처벌받지 않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유새슬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005년 처가 내곡동 땅 측량 당일 식당에 왔었다고 주장한 '내곡동 생태탕집' 주인과 그 아들을 향해 "김대업이 생각난다"며 "전부 사법적으로 걸러질 텐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돕다가 처벌받는 일이 없도록 유의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박영선 후보는 아무리 급하더라도 이런 연결을 중단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내곡동 생태탕집' 의혹은 지난 2일 내곡동에서 생태탕집을 운영했다는 주인 A씨와 아들 B씨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오 후보가 2005년 6월 땅 측량 당일 페라가모 구두를 신고 생태탕을 먹으러 왔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B씨는 이날 2차 인터뷰에서도 오 후보가 왔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곡동 생태탕 이야기를 들어보면 김대업이 생각나고, 2002년 대선에서 이회창 후보에 대한 3대 의혹이 근거 없음으로 판결된 것이 생각난다"며 "얼마 전에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표창장을 제대로 발급했다는 사람이 나와서 난리 쳤는데, 법원 판결로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했다.

이어 "16년 전 일을 어떻게 상세히 기억하고, 무슨 옷을 입었고 무슨 신발을 신었는지 아는 사람이 세상천지에 어딨느냐"고 반문하면서 증언의 신빙성을 의심했다.

주 원내대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편파성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선관위가 특정 정당이 연상된다고 '내로남불', '무능', '위선' 문구를 쓰지 말라고 했다"며 "헌법상 공정하게 선거를 관리해야 할 선관위가 여당 선대위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거관리의 중립성과 공정성을 훼손하는 선관위 인적구성 자체부터 잘못됐다"며 "오늘 오전 11시 선관위를 찾아가서 엄중하게 시정요구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