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주호영 "김어준 뉴스공장 5시간 일방적 방송…선관위 조사해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에게 편파 선거관리 의혹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여권에 유리한 방향으로 편파적인 선거관리를 하고 있다며 항의 방문했다. 2021.4.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최동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생태탕집 아들'을 출연시킨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인터뷰를 가공한 뉴스공장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즉각 선거법 위반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5시간 내내 반론 기회를 주지 않고 일방적인 방송을 내보낸 점은 악의적이다"며 "선관위가 편향적이고 중립적이지 못하지만 뉴스공장에 대해 그냥 넘어가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직선거법 250조 2항은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방송·신문, 기타 방법으로 후보자에게 불리하게 허위사실을 공표할 경우 형사처벌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아니면 말고 식 생태탕집 인터뷰를 감행한 뉴스공장의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검토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2002년 대선에서 이회창 후보에게 민주당이 만든 3대 의혹도 모두 거짓말로 드러났고, 의인으로 추켜세운 윤지오의 현재 상태도 우리는 잘 안다"며 "이런 일을 다섯 번이나 되풀이한 전력이 있는 당이니 국민이 잘 참작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런 분들에게 조심스럽게 증거를 갖고 증언해달라고 하니 의인을 협박한다고 하는데, 민주당은 의인을 왜 이렇게 많이 만들어내는가"라며 "윤지오를 의인이라고 했던 사람들은 지금 어디에 가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자에게 지배당하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며 "아무리 무관심하고 염증을 느껴도 내일은 반드시 투표장에 가셔서 투표하셔야 저질스러운 인간들이 나라를 다스리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4년간 문재인 정권이 어떻게 했는지, 이번 재보선이 무엇 때문에 생겼는지 살펴보고, 조국·윤미향이 어떻게 했는지, LH 사태가 무엇인지 등에 대해 엄정하게 심판해 달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