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와대
文, 오늘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홍남기 '민생경제 안정대책' 보고(종합)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 제공)2021.7.26/뉴스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취임 후 처음으로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한 민생경제 극복 방안을 점검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 여민관에서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그간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극복을 위해 확대경제장관회의 또는 비상경제장관회의 등을 열어 왔다. 하지만 민생경제장관회의라는 명칭으로 회의를 여는 것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다.

이는 그만큼 코로나19 4차 대유행 등 방역상황 악화로 경제적 타격이 극심하다고 판단, 추경안의 신속한 집행과 경제회복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정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청와대에선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이철희 정무수석,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안일환 경제수석, 이태한 사회수석 등이 자리를 함께한다.

이날 홍 부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고강도 방역에 따른 피해지원 등 민생경제 안정대책'을 안건으로 보고할 예정이다.

아울러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자리 안정대책을,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폭염 속 취약계층 지원 대책을 각각 발표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34조9000억원 규모의 2차 추경안 집행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소상공인 피해에 최우선적 지원과 함께 청년 지원사업 강화를 주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정책서민 금융 확대와 생활물가 안정과 함께 경제회복에 대한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추경은 백신과 방역에 필요한 예산과 함께 소상공인의 경제적 피해를 두텁게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었고, 고용회복과 민생안정을 위한 지원 의지를 담았다"며 "당장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준비 절차를 단축해 빠르게 지원하기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