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시사
‘5세대+ 융합서비스 확산 전략’발표“디지털 뉴딜의 성공적 실현을 위한”
   
▲ ‘5세대+ 융합서비스 확산 전략’발표
[국회신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세계 최초 5세대 상용화를 기반으로 관련 산업 육성 및 국제 5세대 시장 선도를 위한 제5차 범부처 민·관합동 ‘5세대+ 전략위원회’를 8월 18일 영상회의로 개최했다.

임혜숙 장관은 전략위 개최에 앞서 5세대 융합 자율주행 실증현장을 방문해 5세대+ 융합서비스의 발전 가능성을 점검했다.

전략위 회의에서는 5세대+ 융합서비스 본격 확산을 통한 우리경제의 경쟁력 강화 및 전후방 산업생태계 활성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는 지난 4차 전략위에서 올해를 5세대+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선언한 이후, 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이다.

5세대는 이전 세대의 통신 기술과 달리 다양한 서비스 영역에 적용되어 산업과 사회 전반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다주는 핵심 동인으로 디지털 뉴딜의 성공을 위해서는 5세대+ 융합서비스 확산을 통한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가 필수적이다.

해외 주요국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환경의 가속화 등으로 빠르게 형성되고 있는 5세대+ 융합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리나라도 5세대+ 전략에 따라 ?스마트공장·?자율주행차·?실감콘텐츠·?디지털 헬스케어·?스마트시티의 5대 핵심서비스를 중심으로 시범·실증 사업을 추진해 5세대+ 융합서비스의 기반을 조성 중이다.

이번 전략위에서는 그간의 5세대+ 추진 성과를 발판으로 관계부처 합동으로‘5세대+ 융합서비스 확산 전략’을 발표했다.

전략의 주요내용은, 그간 추진된 기술개발·실증의 성과를 바탕으로 5대 핵심서비스 분야별 후속지원을 통해 실증과 본사업간 단절을 극복해 성과 창출 기간통신사업자 등록 결격사유 완화 등 사업자 참여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 특화망 모듈 개발 및 서비스 실증 등 5세대 특화망 활성화를 통해 민간의 투자 촉진과 다양한 융합서비스 창출 기반 마련 공공분야의 과감한 수요 진작을 통한 시장 창출을 위해 5세대망을 활용한 정부 업무환경 조성 및 정부 지원사업의 5세대 우선적용 추진 등이다.

한편 5세대포럼은 민간 중심의 5세대+ 융합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한 수요-공급기업간 협업체계 강화 방안을 발표했고 한미정밀화학·포디리플레이·포항산업과학연구원은 민간부문의 5세대+ 우수사례를 각각 소개했다.

전략위 위원들은 5세대+ 융합서비스가 코로나19 이후 빠른 경기 회복과 디지털 대전환의 촉진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모았으며 5세대+ 확산 관련 당면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방안을 토의했다.

특히 민간위원들은 5세대+ 융합서비스 추진성과와 현장에서 느끼는 장애요인을, 정부위원들은 각 부처 추진상황을 공유했다.

전략위 위원장인 임혜숙 장관은 “G7 정상회의에서 5세대 분야 협력이 강조되는 등 격변하는 글로벌 경제 환경에서 5세대는 국가경쟁력의 미래가 걸린 중요한 정책과제”며 “정부는 세계를 선도하는 5세대+ 융합서비스가 민간 중심으로 발굴·확산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수미 기자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