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와대
'조민·언중법' 논란 속 文 지지율 다시 30%대…부동산 문제 다시 부각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벤처붐 성과보고회 'K+벤처'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2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2%포인트(p) 하락한 38%를 기록했다. 반면 부정평가율은 2%p 상승한 54%로 나타났다. 최근 수도권 집값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면서 다시금 '부동산 문제'가 정부의 발목을 잡는 모양새다.

여론조사 전문기업 한국갤럽은 지난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의견을 유보한 비율은 8%였다.

문 대통령 국정 부정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이 28%로 지난주보다 7%p 상승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처 미흡'이 14%,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 11% 순이었다.

특히 정치권에서 여야 간 갈등이 되고 있는 '언론중재법'이 부정평가 이유에서 1%로 나타났고 '독단적/일방적/편파적'이라는 이유도 3%를 기록했다.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은 5%로 지난주에 비해 3%p가 상승했다. 부산대가 지난 2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에 대해 의전원 입학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밝힌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가 39%로 지난주 대비 6%p 상승했다. 지난 23일부터 2주간 전국 거리두기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 영업시간이 오후 9시까지로 단축되는 등 방역조치가 강화됐다.

이외에도 '외교/국제관계'가 11%, '안정감/나라가 조용함'이 5%, '복지 확대'와 '경제 정책', '서민을 위한 노력' 등이 나란히 3%를 기록했다.

 

 

 

역대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률 (한국갤럽 제공)


연령별 대통령 직무 긍정-부정률은 20대 이하에서 31%-57%, 30대는 41%-51%, 40대는 57%-38%, 50대는 37%-57%, 60대 이상은 30%-61%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0%가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89%가 부정적이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률이 60%로 긍정률(20%)을 앞섰다.

이번 주 정당지지도는 민주당 31%, 국민의힘 30%, 정의당 5%, 열린민주당 4%, 국민의당 3%, 그 외 정당/단체의 합이 1%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도는 40대에서 45%,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46%,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45%로 가장 많았다.

민주당 지지도는 4주 연속 1%p씩 점진적으로 하락 추세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23일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를 밝힌 국민의힘도 지난주보다 1%p 하락했다.

앞서 권익위는 부동산 거래 불법 의혹이 있는 국민의힘 의원 12명에 대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로 송부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24일 한무경 의원을 제명하고 강기윤·이주환·이철규·정찬민·최춘식 의원에게 탈당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국회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