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기현 "정부, 유엔 언론법 우려 서한 은폐…언론통제 목적 자백"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2021.9.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최동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정부·여당이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우려하는 내용의 UN 서한을 은폐한 것은 언론재갈법이 언론 통제 목적이라는 점을 자백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아이린 칸 UN 특별보고관이 개정안에 대한 우려 서한을 우리 정부에 방송하며, 30일 본회의 표결 전에 국회에 이 사안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며 "하지만 정부는 기일 안에 공유를 안 했고, 야당 의원들의 공개 요구에도 은폐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한은)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30일 오후 4시께 전달됐는데 야당은 전혀 몰랐다"면서 "누군가 배달 사고를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언론재갈법으로 반자유 국가라는 국가 망신도 모자라 은폐 국가라는 오명까지 쓰게 됐다"며 "책임자가 누구인지, 경위는 무엇인지 정부·여당과 국회사무처는 조속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한국형 뉴딜펀드' 사업을 총괄하는 한국성장금융 투자운용본부장에 관련 경력이 없는 청와대 행정관 출신 인사가 내정됐다면서 "무자격자를 낙하산에 태워 모셔오려고 심지어 기존에 없던 본부장 자리를 새로 만들었다는데 이는 청와대가 깊숙이 연관됐다는 결정적 증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보은인사를 위해 전 정권 인사를 협박해 내쫓고 환경부 블랙리스트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피해자도 만들고, 블라인드로 채용된 야당 보좌관 출신 인사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짓도 했다"며 "정권이 바뀌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적폐 중 적폐"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에 지난 대선 때 캠프 출신 등 약 90명을 임명했다고 알려진 데 대해서는 "이 지사는 자격 되는 사람을 쓰는 게 무슨 문제냐고 반문했다는데 뇌물 전과자, 상해치사 전과자가 무슨 자격인가"라며 "문재인 정권 시즌2가 열리면 국민은 더 큰 박탈감과 분노에 밤잠을 설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국회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