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고발 사주에 洪사람' 헛소문 누가 내는지 안다…그러다 패가망신"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홍준표, 윤석열 후보가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14일, '고발 사주 의혹에 홍준표 캠프 사람이 관여했다'는 일부 소문에 대해 "그런 거짓 소문을 누가 퍼트리고 다니는지 다 안다"며 윤석열 캠프를 쳐다봤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발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측 캠프 인사가 관여 된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트리고 있다"며 "기자들이 '누군지 특정해 보라'고 하니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태들 속에 있다 보니 같이 물든 듯 하다"며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니 당당하게 정도로 나가라"고 요구했다.

이어 홍 후보는 "누가 거짓 소문 퍼트리고 있는지 다 알고 있다"며 "그건 야당내 암투가 아니라 본인과 진실의 충돌에 불과 하다"고 혀를 찼다.

홍 후보는 "헛된 꿈은 패가 망신을 초래한다"며 이런 식으로 나가면 조만간 윤석열 캠프가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치권에는 지난달 11일, 박지원 국정원장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만날 때 홍준표 캠프의 이필형 조직본부장이 동석했다는 말이 나돌았다. 이에 대해 박 원장과 조성은씨는 엮어도 정도껏 엮어라며 어이없는 반응을 보였다.

홍 후보는 이런 말을 윤석열 캠프에서 돌린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