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진중권 "이재명 '제2의 조국 사태' 원하나…'죄송' 대신 정면돌파?"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서울 동작소방서 방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대장동 개발은)객관적으로 봐도 제가 잘한 일"이라며 "국민의힘의 특검, 국정조사 요구는 의혹을 부풀려 공격하겠다는, '저질 정치'다"고 강하게 나왔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택지개발' 의혹에 대해 유감표명 대신 정면돌파를 시도할 경우 "제2의 조국 사태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는 이제라도 '그렇게 해먹었는지 난 몰랐다. 국민에게 큰 손해를 입혀 죄송하다'고 유감 표명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국 전 장관도 유감을 표명하고 물러났다면 일이 진정되고 훗날을 기약할 수 있었을 것인데 그렇지 못해 '조국 사태'로 이어졌다며 이 지사도 이를 교훈 삼는 것이 좋다는 말이다.

즉 이 지사가 "화천대유로부터 1원 한푼 받은 적 없다", "국민의힘이 민간업자에게 몰아주려는 것을 저지해, 공영개발로 돌려 5000억원을 환수했다", "국정조사, 특검은 국민의힘의 저질정치다"라는 등의 말로 정면대응하는 건 긁어 부스럼 만드는 꼴이라는 것.

진 전 교수는 "이번 사태의 본질은 이미 좌초한 민간개발에 공영개발의 외피를 입혀 공적 권한을 이용해 개발업자에게 고속도로를 깔아주고, 수천억의 불로소득을 안겨준 것"이라며 "5000억은 어차피 민간개발을 해도 법에 따라 환수하게 되어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영개발 명분을 이용해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가도록 민간업자에게 특혜를 준 것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입주민에게 돌아갔다"고 한 뒤 "이 지사가 내놓는 해명들은 일관성이 하나도 없다"며 변명은 변명의 꼬리를 물 수밖에 없기에 깨끗하게 '무능했다'고 엎드리는 것이 사태를 조기에 진정시키는 길이라고 권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