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경찰, '개발 특혜의혹' 화천대유 관계자들 내주 정식 수사 돌입 검토
송석준 국민의힘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 위원(왼쪽 첫번째)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에 대해 입건 전 조사를 진행 중인 경찰이 정식 수사에 돌입할지 관심이 주목된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화천대유의 자금 흐름과 관련해 입건 전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2019년 이후 업체 자금 흐름과 대주주·대표의 횡령과 배임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피는 것으로 전해졌다.

언론인 출신 김모씨가 출자금 5000만원으로 설립한 화천대유는 지난 2014년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해 3년간 577억원을 배당받았다.

앞서 경찰청은 올해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와 관련해 수상한 자금 흐름이 발견됐다는 첩보를 전달받았고 사건을 용산경찰서에 배당했다.

금융회사는 1000만 원 이상의 현금 거래를 FIU에 보고해야 하며, FIU는 자금세탁이 의심되는 등 수사·조사에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해당 기록을 경찰·검찰 등 기관에 제공할 수 있다.

실제로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시스템에 게시된 감사보고서를 보면 대주주인 김씨는 지난해까지 화천대유에서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원을 빌렸으나 이를 갚지 않았다.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는 2019년 26억8000만원을 회사에 빌렸다 갚았고, 2020년에는 주주·임원·종업원 단기 대여금 명목으로 12억원을 빌린 정황도 확인된다.

경찰은 이 대표가 제출한 자료와 진술 등을 토대로 이르면 이달 말 정식수사 전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내부 규정에 따르면 입건 전 조사는 최대 6개월까지 가능하다.

경찰 관계자는 "시기나 종기를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며 "대표와 대주주의 횡령·배임 혐의가 발견되면 정식수사로 전환할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경찰이 첩보를 입수하고 5개월동안 진척이 없어 '늑장수사'라는 지적도 나온다. 경찰은 의혹이 제기된 최근 이 대표를 불러 조사했고, 지난 18일 담당 부서를 경제팀에서 지능팀으로 변경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횡령·배임 등) 사건은 확인할 사항이 많고, 해당 사건은 사안이 복잡하고 신중을 기해야할 필요가 있어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검찰도 대장동 개발 논란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이재명 지사에게 고발당한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이번주 중으로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