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와대
文대통령, 3박5일 방미 마치고 귀국…오늘 하루 연가 '숨고르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현지시각) 미국 히캄 공군기지에서 뉴욕 및 하와이 방문을 마치고 귀국 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9.23/뉴스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조소영 기자 = 방미(訪美) 일정을 마치고 전날(23일) 밤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하루 연가를 내고 휴식을 취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공지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4일) 하루 연가를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연가를 사용하는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올해 총 연가 일수는 22일로 이날 처음 연가를 사용함에 따라 21일의 연가가 남게 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19일부터 23일까지 3박5일 간 제76차 유엔총회와 하와이에서 진행된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과 하와이를 잇달아 방문했다.

이후 23일 밤 귀국 직후에는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숨가쁜 일정을 보낸 만큼 하루 정도 휴식을 취하며 참모진들로부터 주요 국내 현안을 보고받는 등 국내 밀린 현안을 파악하는 데 시간을 소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경남 양산에 있는 사저를 찾을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선영 참배로 뒤늦은 추석 성묘를 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9월 약 일주일간 평양 남북정상회담과 제73차 유엔총회 참석 등의 일정을 연달아 소화하고 귀국한 뒤 연가를 사용한 적이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귀국 직후 청와대로 복귀하지 않고 곧장 경남 양산 사저로 향했고, 선영 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