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국민의힘, 의문의 '심야 긴급최고위'…"곽상도 안건 논의 안했다"(종합)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9.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후 9시 긴급 소집한 최고위원회의 안건을 두고 당 관계자들 사이 발언이 엇갈리고 있다.

이날 회의 직전 한 당 관계자는 곽상도 무소속 의원 제명 의결 논의가 유일한 안건이라고 전했지만 1시간30여분 동안 비공개 회의를 마치 뒤 이준석 대표는 "오늘은 그 문제에 대한 논의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10시40분쯤 국회 본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의혹 관련 논의사항이 있어서 긴급 회의를 한 것"이라며 "특검 관철을 위한 노력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눴고 전략적 얘기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에 대해서는 "제 개인적으로는 해명에 다소 불충분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와중에 더불어민주당이 윤리위에 징계안을 제출했다. 저도 징계안 제출을 검토하고 있었는데 (민주당이) 먼저 일사천리로 진행해서 저희가 딱히 그런 절차를 진행할 수 없게 됐고 별다른 입장은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나 앞서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회의 직전 뉴스1과의 통화에서 "곽 의원에 대한 지도부 차원의 논의를 오늘 오전 최고위에서도 하지 못했다. 내일(1일)부터는 국감이 시작되니까 더 늦어지기 전에 한 차례 의견을 모을 필요가 있겠다는 차원"이라며 곽 의원 제명안이 긴급 회의 유일한 안건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관련 내용이 보도되자 조수진 최고위원은 오후 9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것을 다 떠나서, 탈당한 분을 최고위에서 의결로 의원직 제명을 할 수 있나"라며 "저녁 7시쯤 제 의원실에 (최고위 소집) 연락이 왔고 안건은 말할 수 없다고 한다기에 국감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이건 아니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조 최고위원은 긴급 최고위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 대표와 조 최고위원의 발언을 종합하면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 전략 논의'라는 안건을 최고위원에게 사전에 비밀로 부쳤다는 뜻이 된다.

조 최고위원은 당일 회의에 앞서 이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절차 자체가 틀렸다"며 "전두환도 이렇게는 안했다. 북한 핵실험 같은 사안에 심야 긴급최고위 하는 건 봤지만, 민주주의는 절차가 중요하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대장동 관련 논의사항이 있어서 긴급 회의를 했는데 모 최고위원이 오해하신 듯하다. 본인은 참여를 안하겠다고 문자를 보내왔는데, 왜 그런 상황이 발생했는지 모르겠다"고 맞받았다.

아울러 조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가 모두 끝난 뒤 국민의힘 의원이 모두 있는 단체채팅방에 올린 글이라면서 "오늘 오후 9시 이준석 대표가 추진한 긴급 최고위 안건은 '곽상도 의원 제명' 하나였음이 여러 군데에서 확인됐다"는 내용을 기자들에게도 전달했다.

그는 이 글에서 "곽 의원 아들 퇴직금 규모를 떠나서 그 퇴직금이 범죄나 화천대유 불법과 관련이 있나"라며 "아버지가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은 타당한가. 그 논리라면 아버지의 법 위반이 확인된 대표직을 유지하는 건 타당한가"라고 이 대표를 직격했다.

이어 "추석 연휴 후 미국에 다녀오면서 귀국 일성으로 이미 탈당한 의원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하는 것은 타당한가"라며 "무소속 의원의 제명 논의가 국감 시작 전날 심야 최고위를 열어야 할 정도로 시급한가. 전두환 신군부도 이렇게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