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이준석 "이재명 X파일, 與계파 손에"→ 이낙연측 "왜 우리에게 화살…분열책"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정 의원.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낙연 캠프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와 관련된 자료를 더불어민주당의 특정계파가 들고 있다"고 언급한 것은 내부 분열을 노리는 음모라며 이른바 '이재명 X파일'과 선을 그었다.

이낙연 캠프 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인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진행자가 "이준석 대표 발언과 관련해 알고 있는 내용이 있는지"를 묻자 "그렇지 않다"며 자료 자체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의원은 "아마 내부 분열을 꾀하는 것 같고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에 물타기 하려) "방향을 틀어 우리 쪽에 화살을 돌리는 것 같다"고 이 대표 발언 의도를 분석했다.

이어 "국민의힘 의혹이 곽상도 의원직 사퇴로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여러 사람들이 관계돼 있기 때문에 확실하게 국민의힘 당 자체에서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역공에 나섰다.

아울러 박 의원은 "특검을 자꾸 주장하는데 특검 임명하고 팀 구성하고 여러 가지 하다 보면 6개월 정도 갈 수도 있는 등 오래 걸린다"며 "대선 끝난 다음에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라고 야당이 요구한 특검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반대했다.

이낙연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이 잘 대처해야 한다, 불안한 후보로 대선을 이기겠는가"라고 한 것에 대해 박 의원은 "시중에 떠도는 소문인지 아닌지 모르지만 이런 것들을 빨리 해결하고 가자, 경선(대선후보 선출)을 이기는 게 목표가 아니지 않느냐"라는 뜻에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즉 "대선에서 이겨 4기 민주정부를 탄생시키는 것이 목표이기에 후보로서 이런 부분들은 명확히 하고 가자 이런 입장에서의 말이다"는 것.

아울러 "의혹이 풀리지 않는다면 경선이든 또는 대선이든, 어떤 결과가 나든지 간에 국민들이 거기에 대한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면서 "그러면 하나로 화합이 되기가 쉽지 않지 않느냐"라며 이재명 지사를 쳐다보면서 대장동 의혹을 파헤쳐 국민의 불안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