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윤석열 캠프 "전교 1등이 반1등 못하는 이상한 상황"…역선택 방지 요구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공정경선 서약식 및 선관위원장 경선 후보자 간담회에서 서명을 마친 서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황교안, 최재형, 강성민, 장기표, 윤석열, 원희룡, 박찬주, 박진 후보. 홍준표, 유승민, 하태경, 안상수 후보는 '역선택 방지조항 제외'를 주장하며 이날 행사에 불참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윤석열 캠프는 7일, 이번 경선은 어쩔 수 없지만 앞으로 '역선택 방지조항'이 경선룰에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캠프의 윤희석 대변인은 윤 후보가 '위장당원'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유불리를 떠나 대선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국민의힘 후보를 뽑는 과정인데 정작 저희 당을 지지하지도 않는 분들이 이 의사결정 과정에 끼어서 결과를 왜곡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이러한 움직임을 경계하자, 우리가 결집해서 제대로 된 올바른 판단을 하자, 이런 호소를 하려고 그 얘기를 꺼냈다"는 것.

윤 대변인은 "경선 룰은 이미 세팅이 돼 있어 지금 바꿀 수는 없지만 향후에는 무조건 조정을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쉽게 말해 전교 1등인데 반에서 1등을 못하는 이런 결과가 나오면 안되지 않느냐"며 역선택 방지조항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경선룰에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 여부를 놓고 지난 8월말 후보간 신경전이 펼쳐졌다.

지난 7월 경선준비위원회가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했지만 8월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은 '경선룰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 홍준표 유승민 후보 등이 "윤석열 후보를 위한 룰 변경이다"며 강력 반발했다.

이 문제로 정 위원장이 사퇴의사를 밝히는 등 한바탕 소동이 일었으며 결국 '역선택 방지조항'은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