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대장동에 표심 결집' 與, 3차 선거인단 첫날 투표율 59.2%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막판 운명을 가를 3차 선거인단 온라인 투표율이 첫날인 6일 59.21% 집계돼 막판 흥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날 민주당에 따르면 오후 6시에 기준 3차 선거인단 온라인 투표 집계 결과 총 30만5770명 중 18만1054명(59.21%)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는 지난 1차 선거인단 첫날 온라인 투표율 51.19%, 2차 선거인단 첫날 온라인 투표율 36.09% 보다 높은 수치다.

민주당은 이날 서울 지역 대의원·권리당원 14만858명과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를 시작했다.

3차 선거인단 온라인 투표는 오는 7일 오후 9시에 마감된다.

지난 1차 선거인단의 온라인 투표율은 70.36%(총 64만1922명 중 45만1630명), 2차 선거인단의 온라인 투표율은 49.68%(총 49만6339명 중 24만6557명) 등을 기록했다.

온라인 투표에 이어 자동응답(ARS) 투표는 7~10일까지 진행되며 최종 투표 결과는 오는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 지역 합동연설회 직후 발표한다.

10일 '3차 슈퍼위크'에서 발표되는 최종 결과에서 이재명 후보가 과반을 유지하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

지금까지 이재명 후보는 광주·전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과반을 득표해 1위를 기록 중이다.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4.90%로 전체 투표수(102만2055표) 중 54만5537표를 확보했다. 반면 2위 이낙연 후보는 누적 득표율 34.33%(34만1076표)로 이재명 후보와 20만4461표 차이다.

이재명 후보는 최근 대장동 의혹에도 지역 경선에서 과반 1위를 기록한 만큼 '대세론'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낙연 후보는 마지막까지 역전극을 노린다는 구상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