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기현 "이재명, 지사직 사퇴해도 국감 일반증인 신청한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사직을 사퇴하더라도 경기도 국정감사에 일반증인으로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질의를 피하려고 이 지사가 지사직을 사퇴한다면 일반증인 자격으로 국감장에 출석시켜 책임을 추궁하겠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장동게이트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 회의'에서 "이 지사는 대선 캠프 인사가 공언했듯이 국감에 정상적으로 예정된 계획대로 참석하길 권고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가) 치적이라고 우기는 사업을 왜 국민 앞에 당당하게 설명을 못 하고 뒤로 도망가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권순일 전 대법관의 해괴망측한 판결 때문에 TV토론에서 거짓말을 해도 아무런 죄가 안 되는 희한한 세상"이라며 "위증처벌을 서약하고 임하게 되는 국감에서는 거짓말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을 해서 그런지 국감을 회피하는 것은 자신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이 지사를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의 조속한 지사직 사퇴를 권유한 점을 언급하며 "국감 전에 사퇴한다면 민주당이 그저 눈앞의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꽁무니를 뺀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상황에 따라 그때그때 말이 바뀌고 얄팍한 눈속임이 능한 모사꾼이라는 일반적인 인식을 재확인시켜주는 결과가 될 뿐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