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심상정 "이재명 '배임' 우려, 與내부에도 많아"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와 여영국 대표가 13일 오전 경기 남양주 모란공원묘지 내 고(故) 노회찬 전 대표의 묘소를 참배한 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21.10.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심상정 정의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는 13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유동규씨와 김만배씨가 배임 혐의로 구속됐지 않나. 그래서 민주당 내에서 그 우려(이 후보의 배임 혐의)를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사회자가 '(이재명 후보가) 배임 혐의는 피해가기 힘든 것으로 보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에 대해) 단군 이래 최대 공익 사업이라고 말했는데, 그것을 믿는 국민들은 아무도 없다"며 "중심에서 밑그림을 그리고 특혜를 부여한 선도적 역할을 한 사람이 이재명 지사가 임명한 유동규씨다. 최소한 이 사건은 당했든지 결탁했든지 둘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를 향해 "적어도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씨를 임명한 책임자로서 대장동 사업의 최종 승인권자로서 정치적 책임을 진솔하게 말씀하셔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후보는 "시민들이 발상의 전화를 하실 필요가 있다"며 "이번 대선은 심상정으로 단일화해야 승리할 수 있다"며 이재명 후보를 중심으로 한 단일화 여부엔 선을 그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해선 "고발사주 사건은 정치검찰의 전형이며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정미 전 대표를 상대로 대선후보 경선 결선에서 신승을 거뒀다. 이번이 네 번째 대권 도전이다. 심 후보는 "마지막이란 각오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희가 소수당이라 훌륭한 의정활동을 해도 결국 지역구에서 승리를 못 해 국민에게 큰 신뢰를 받는 정치인으로 성장하는 데 구조적 한계가 있다"며 "준비된 사람이 이렇게 오래 역할을 해야 하는 이 상황을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개혁 의제로 '주4일제 도입'을 꼽았다. 또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선 "이번 대선에서 다당제에 대한 절대적인 동의를 이끌어내 빼앗긴 비례성 높은 선거제도를 다시 복원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