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서울
강남구, 세계 최대 영상마켓 ‘밉컴’ 참가동아시아 국가 중 유일 참가…“코로나 이후 관광객 이끈다”
   
▲ 강남구, 세계 최대 영상마켓 ‘밉컴’ 참가
[국회신문]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가 11일부터 14일까지 ‘강남 인사이더스 픽스’로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영상콘텐츠 전시회 ‘2021 밉컴’에 참가, 동아시아 유일 홍보관을 운영한다.

강남구는 강남을 전 세계인에게 알리기 위해 2019년부터 강남의 역사, 문화, 관광 등을 다룬 ‘강남 인사이더스 픽스’를 아리랑TV와 공동으로 제작해왔으며 현재 시즌3를 방영 중이다.

강남구는 홍보관을 통해 전 세계 2716개사 5870명의 참가자에게 해당 콘텐츠를 홍보하고 무료로 프로그램을 제공해 해외수출 판로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기호 정책홍보실장은 “민선7기 강남구는 코로나19 속에서도 수준 높은 영상콘텐츠로 ‘문화·관광도시’ 강남을 알리고 있다”며 “밉컴 참가를 통해 더 많은 해외관광객들이 강남을 찾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남 인사이더스 픽스’는 채널뉴스아시아를 통해 29개국 8300만 가구, 아리랑TV를 통해 103개국 1억4200만 가구에 방영돼 글로벌 강남의 이미지를 인식시키고 있다.

밉컴은 전 세계 영상 배급, 제작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전시회로 매년 10월 ‘영화의 도시’ 칸에서 열린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