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준석, 윤석열에 성난 호남민심 달래러 '여수행'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3.15 의거 발원지 기념관 앞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도보 1인 시위'에 나서고 있다. 2021.10.16/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전남 여수 등을 찾아 여순항쟁 희생자들의 넋을 기린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으로 발끈한 호남민심을 달래기 위한 행보라고 분석한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전남 여수시·순천시를 방문해 여순항쟁 희생자 위령비와 위령탑을 참배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전남도당 당협위원장 회의에 참석하고 전남 언론과의 간담회가 예정돼 있다.

이 대표는 일찍부터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진행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현장 참관이 예정돼 있었다.

오후 3~4시쯤 발사 예정에 따라 오전 시간대를 어떻게 보낼지를 두고 다양한 의견이 당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전날 한 당직자는 광주행을 검토한다고 밝혔는데, 최종 방문지는 여수·순천으로 확정됐다.

당 관계자는 "지난 19일이 여순항쟁 73주기였는데 초청을 받았음에도 일정상 가지 못했다"며 "누리호 발사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호남에 내려가지만 윤 후보의 실언으로 호남 민심이 악화될 것을 막기 위해 여순항쟁 위령비와 위령탑을 참배하는 일정을 넣은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해 '실언' 논란을 일으켰다.

당에서는 윤 후보의 '전 전 대통령 두둔 발언'이 지난 2년여간 이어온 당의 호남 끌어안기 정책에 정면으로 배척된다는 점에서 우려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오늘 입장에서도 유감 표명이 없었다'는 지적에 "본인이 (전두환) 모의재판 때문에 호남지역에서 상당한 호감을 산 후보이기 때문에 이런 사안에 대해 민감하게 대처하는 게 좋다"며 "지금 일이 더 발전해 나가지 않도록 조속하게 조치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