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강득구 의원, "민주주의와 윤석열 안 맞아" 후보사퇴 촉구"망월동 묘비 쓰다듬던 손, 더러운 손으로 판명" "윤석열 지지자들, 지지 철회해달라"
[국회신문]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전두환 칭송 발언과 관련해 "잇따른 그의 부적절한 언행에 이어 전두환 칭송을 접하고 저는 민주주의와 윤석열은 맞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최소한의 역사의식도 없는 윤석열의 얼굴에서 전두환의 얼굴을 본다"며 윤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강득구 의원은 21일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신군부의 총검 앞에 도망치기 보다 꽃잎처럼 산화하기를 선택했던 그분들이 없었으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여기까지 올 수도 없었을 것"이라며 "그렇기에 여야, 진보와 보수를 떠나서 광주정신은 어떠한 경우에도 폄하되거나 훼손되선 안 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어 "김종인 대표도, 이준석 대표도 그래서 망월동에 갔던 것 아니냐"며 "그런데 윤석열 후보는 이제 전두환을 칭송함으로써, 지난 7월 국립5.18묘지에서 묘비를 쓰다듬었던 손이 '더러운 손'이었음을 증명했다"고 지적했다.

강득구 의원은 "80년대의 아픔은 우리 모두의 아픔이고 그 중심에는 전두환이 있었다"고 밝힌 뒤 "다름을 존중하고 누구나 특정 후보를 지지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오늘 이후로 윤석열을 지지하는 분들이 있다면 다시 한번 생각해주시라고 간절히 부탁드리고 싶다"며 "시민 여러분, 이제 윤석열에 대한 지지를 철회해달라"고 호소했다.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