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민의힘 "문대통령 시정연설, 고장난 라디오처럼 자화자찬"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뉴스1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관련, 임기 마지막 시정연설까지 자화자찬했다며, 어느 때보다 철저하게 내년 예산을 심사하겠다고 밝혔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어떻게 여섯 번의 시정연설, 마지막 예산안 시정연설까지도 고장 난 라디오처럼 자화자찬을 틀어댈 수 있는가"라며 "임기 내내 국가적 위기의 연속이라고 했지만, 위기의 절반 이상은 정권이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무리한 최저임금 인상, 부동산 정책으로 집값, 물가를 하늘 끝까지 올리고 정책 구멍을 현금 살포로 메꿔 1000조원이 넘는 국가채무를 야기했다"며 "곳곳에서 새고 있는 예산에는 흔한 사과 한마디 없었고, 재정관리계획에는 함구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무능과 실정은 과거의 일로 치부돼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은 미래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어느 때보다 철저한 예산 심사로 이 정권의 안이한 재정 인식과 무책임을 단호히 바로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지금 국민이 가장 분노하고 의혹을 제기하는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이 없다"며 "대통령이 검찰의 '이재명 구하기 수사', '면죄부 수사'를 보면서도 검경 수사만 고집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기울어진 수사를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문 대통령은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수용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데 앞장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