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준석 "전두환 국가장 금지 법제화, 나쁘지 않지만 유연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2021.10.27/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치를 수 없도록 하는 법률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법제화하는 것 자체는 나쁘지 않다"면서도 "상당히 유연성 있는 형태의 법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 정서가 다 다르고 전직 대통령이 앞으로 살아계시는 동안 어떻게 본인들의 과오를 반성하는지에 따라 또 여론이 달라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송 대표의 제안 취지는 이해하지만 첫째는 법제화가 가능한 사안인지, 둘째는 법제화를 하더라도 굉장히 유연하게 될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라며 "송 대표도 정치적인 주장을 위해 그런 입법 취지를 말씀하신 게 아닌가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에 직접 조문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께서도 여러 차원에서 검토하셨을 것"이라며 "최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여러 정치적인 논쟁이 있었던 터라 12·12 군사 반란의 주체였던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정치인들 행보가 조심스러운 측면이 많은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송 대표는 전날(27일)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민주당 대표로서 내란목적살인죄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전두환씨가 지금도 반성하지 않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면서 재판을 받는데 이런 사람이 국가장을 치를 수 없도록 법 개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