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철희 "노태우 前대통령 국가장 대선 고려 아냐…화합 메시지 차원"
이철희 정무수석이 2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회동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0.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8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것과 관련해 "일각에선 대선을 앞두고 그런 것 아니냐고 하는데 저희가 대선을 고려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 전화 인터뷰에서 전날 정부가 국가장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배경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수석은 '화합의 메시지로 봐야 하냐'라는 사회자 추가 질문에 "그런 차원"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화운동을 하셨고 인권변호사 출신이기 때문에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조치는 국민통합이나 화합·포용에 기여하지 않을까 생각할 수 있다. 다만 대선을 염두한 행위라고 보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이 수석은 국가장 반대 여론에 대해 "충분히 공감한다"며 "5·18로부터 큰 고통을 받으신 분들의 지적이나 민주화운동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했던 (분들은) 그런 결정이 쉽게 수긍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도 충분히 인정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일각에선 전두환 전 대통령을 언급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저희는 (노 전 대통령과) 완전 다른 케이스라고 본다"며 "전 전 대통령의 경우 국가장이나 심지어 국립묘지 안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본인(노 전 대통령)이 용서를 구한다는 유언도 남겼고 유족들도 5·18 관련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두 전직 대통령의 차이를 거듭 강조했다.

이 수석은 또 지난 26일 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회동과 관련해선 "(선거와 관련된 얘기는) 0.1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이번 회동이 대장동 비리 의혹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선 "요즘 검찰이 청와대 눈치를 살펴 가며 수사하지 않는다"며 "윤 전 총장이 당내 경이 워낙 치열하다 보니 그런 것 아닌가"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대장동 비리 의혹을 계기로 부동산 개발 부당이익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진 것과 관련해선 "제도의 허점을 악용해 많은 수익을 부당하게 누리는 경우가 있다면 이는 개선해야 한다"며 "정부가 이런 개선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 수석은 야당의 대장동 특검 도입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이래라저래라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면서도 "여야가 특검 도입에 합의하면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