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野 "이재명 전국민 지원금은 '매표'"…與 "일상회복 마중물 부어줘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을 예방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띄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에 대해 국민의힘에서는 '매표 행위'라는 비판이 나왔지만, 민주당은 이 후보의 제안이 일상회복을 위해 충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당의 기조와 다르지 않다고 일축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후보가 제안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해 "민주당이 일상회복을 위한 기조를 달리 한 적 없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피해를 본 소상공인이나 국민들의 일상회복을 위해서는 정부에서 마중물을 부어줘야 하는데 그런 역할을 충분히 해야 한다"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도 기조를 흐트린 적 없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제안이 당의 입장과 떨어져 있지 않다고 옹호한 것이다.

한 원내대변인은 "초과세수분을 반영해서 예산안을 증액하는 이슈가 이번 예산 심사에서 핵심이 될 것 같다"며 "그런 부분(재난지원금)도 논의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에서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매표 행위'라는 비판이 나왔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 후보가 제안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해 "의도적으로 세금으로 매표 행위를 하는 것"이라며 "정말 위험한 사람"이라고 날을 세웠다.

유 후보는 "자기 돈도 아니고 마치 선심 쓰듯이 경기도지사 할 때부터 그랬다"라며 "저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면 나라 곳간을 거덜내는 데는 한순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장은 안 시키고 가계부채가 높으니 국채를 발행해 재난지원금을 드리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정책"이라며 "걸핏하면 전 국민 다 주겠다고 하는데, 그런 정책이야말로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