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안철수 후보 지명 무효" 가처분신청 낸다…'꼼수 출마' 이어 시끌
대선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호 공약인 'G5 경제강국' 진입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당헌·당규상 대통령선거 경선 출마 자격 논란이 있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대선 후보 지명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이 접수된다.

국민의당 대선 후보자로 등록했다가 '경력 누락'을 이유로 탈락한 전통시장 상인 강성현씨는 4일 뉴스1과 통화에서 "이르면 내일(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안 대표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지명은 국민의당 당헌·당규 위반으로 무효라는 가처분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씨는 지난 1일 오후 3시40분께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사를 직접 방문해 국민의당 대선 후보자로 등록했으나 같은 날 밤 11시55분 부적격 통보를 받았다. 예비후보자 등록경력란에 '국민의힘 제20대 대선 예비후보자 등록 및 서류심사 탈락' 경력을 누락했다는 이유였다. 국민의당은 강씨의 재심 신청에도 '타당에서 서류 탈락한 자라 추천이 부적절' 등의 이유로 기각 결정을 내렸다.

국민의당은 당초 대선 후보자 등록 신청비 1억원에 대해 '신청비는 특별당비로 귀속되며 반환되지 않음'이라고 공고했다가 뒤늦게 강씨에게 이를 돌려주기로 했다.

김만수 국민의당 공관위원장은 "서류심사에서 부적격으로 공천배제됐는데 1억원을 반환하지 않는다는 건 너무 가혹하지 않으냐는 얘기가 나왔다"며 "공관위에서 심의를 충분히 거쳐 반환으로 결론 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당초 당헌·당규상 대선 출마 자격이 안 되는 안 대표는 '단독 출마' 방식으로 당헌 위반 소지를 해소해 '꼼수' 논란을 빚었다.

국민의당 당헌에 따르면 대선 경선에 출마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선출직 당직으로부터 대선 1년 전에 사퇴해야 하지만 '경선'이 아닌 단독출마 시 이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국민의당이 안 대표 이외의 대선 후보 신청자가 있을 가능성까지는 예상하지 못했다가 강씨가 등장하자 당황한 나머지 강씨 서류 심사에서 무리수를 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관계자는 "국민의힘 당원이었다가 여러 선거에서 떨어지고 저희 당에 온 강씨에 대해 심사 자격조차 안 된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며 "우리 당 다수가 안 대표를 지지하기 때문에 타당에서 음해하는 세력이 아니고는 (안 대표 외 후보 등록을) 생각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안 대표를 대상으로 '국민의당 제20대 대선 후보자 지명' 찬반 투표를 진행해 이날 '찬성' 92.18%, '반대' 7.82%로 안 대표를 대선 후보로 확정했다. 투표는 지난 3일 오전 8시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진행됐으며 투표율은 19.59%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