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기관
'11명 식사' 김총리 "방역수칙 위반 깊이 죄송…저부터 철저히 살필 것"
김부겸 국무총리. 2021.11.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2일 사적모임 인원 방역수칙 위반으로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경위야 어찌 됐든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국민들께 중대본부장으로서 뭐라고 사과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저 자신부터 다시 살피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대학동기들과 오찬을 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포함해 11명이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사적모임이 10명까지만 허용된다.

참석자 중 1명이 배우자와 동행하면서 인원이 늘었다고 한다. 배우자는 식사 자리에 참석할 생각이 없었지만 김 총리가 "밥은 먹고 가야지 않겠느냐"며 동석이 이뤄졌다.

해당 사건이 11일 보도가 되자 총리실 측은 "경위야 어찌 됐든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이라 총리가 사려깊지 못했던 행동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