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전두환 사망]사과·반성은 끝내 없었다…출생부터 사망까지
전두환 전 대통령 자료 사진. 지난 2021년 8월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서는 모습. 2021.8.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했다. 향년 90세.

전 전 대통령은 1931년 1월18일 경남 합천군 율곡면 내천리에서 태어났다.

1950년 대구공고 기계과를 졸업한 후 이듬해 육군사관학교 11기로 입교했다. 한국전쟁에는 생도로 참전했다.

1955년 사관학교 졸업 후 육군 소위로 임관해 육군보병학교, 육군공수특전단, 육군본부 등에서 일했다.

1961년은 전 전 대통령 인생의 변곡점이었다. 서울대 ROTC 교관으로 근무하던 그는 박정희 육군 소장이 5·16군사정변을 일으키자 육사 생도를 동원해 군부 혁명 지지를 이끌었다.

이 일로 전 전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의 신임을 얻었고 국가재건최고회의 비서관으로 영전했다. 이때 당시 노태우 등 육사 동기들을 끌어들여 육군 내 사조직인 '하나회'를 결성했다.

이들은 선·후배가 끌어주고 밀어주면서 군사정권이 무너지고 들어선 문민정부 출범 후에도 군내 요직을 장악했다.

1961년 소령으로 진급한 그는 1963년 중령으로 진급할 때까지 중앙정보부에서 일했다. 그후 승승장구해 1969년 대령, 1974년 준장, 1978년 소장으로 진급했다.

1979년 박 전 대통령의 암살로 혼란스러운 정국을 틈타 12·12 군사반란(쿠데타)을 일으키고 이듬해 중장으로 셀프 진급, 다섯 달 후에는 대장으로 진급했다.

1980년 5·17 쿠데타를 일으켜 헌정을 중단하고 정적들을 탄압했다. 같은 해 5·18 민주화운동을 유혈 진압했다.

1980년 8월 군에서 전역함과 동시에 대한민국 제11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대통령에 취임한 후 국민투표를 거쳐 7년 단임 대통령제를 골자로 하는 새 헌법을 통과시킨 후 1981년 2월 민주정의당 소속으로 대선에 출마해 12대 대통령이 됐다. 제5공화국의 시작이었다.

그러나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으로 대통령 직선제 개헌 요구가 빗발쳤다. 전 전 대통령은 호헌조치를 발표하면서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 국민적 요구를 무력으로 진압한 것이 더 큰 국민적 분노를 샀다.

집권여당의 노태우 대통령 후보가 1987년 6월29일 직선제 개헌을 발표하면서 상황은 일단락됐다. 전 전 대통령은 1988년 2월 임기를 모두 마치고 대통령에서 물러났다.

퇴임 후는 책임을 요구받는 삶이 이어졌다. 김영삼정부 시절인 1995년 반란수괴죄와 살인,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돼 무기징역과 추징금 2205억원을 선고받았다.

노태우 전 대통령에 이어 헌정 사상 두 번째로 구속된 전직 대통령이었으나, 2년 후인 1997년 12월22일 '국민 대화합'을 내세운 김 전 대통령의 결단으로 특별사면됐다.

노 전 대통령과 달리 추징금을 완납하지 않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013년 9월 추징금 2628억9600만원을 완납했다.

전 전 대통령이 납부하지 않은 추징금은 약 1000억원이다.

전 전 대통령은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것에 불복해 항소했다. 항소심이 진행 중이었으나 전 전 대통령의 서거로 재판은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