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준석 "홍보본부장 제가 직접 맡겠다고 해…지위고하 안따지고 참여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 등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박기범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당대표로서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으면서도 후보께 직접 말씀을 드려서 홍보나 미디어 파트의 경우 제가 직할해서 본부장급으로 일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당을 사랑하고 후보를 당선시키고 싶은 사람이라면 어느 위치에 있든 지위고하를 따지지 말고 참여하고 싶은 부분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다른 사람들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는 의지를 천명하기 위해 솔선수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 실질적인 조직구성이 진행되고 있다"라며 "이번 선거에서 지금까지 우리 정당에 참여하지 못했던 지평을 넓히는 외부와의 과감한 소통도 굉장히 중요하고, 그것이 잘 진행되기 위해서는 우리 당에서 오래 헌신해온 사무처 당직자를 비롯한 당 중심을 지켜온 당원들의 참여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당의 역량 있는 의원님들, 지방의원들도, 사무처 당직자도, 어제 허대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장이 보좌진도 그 안에서 충분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하고 갔다"라며 "이 신뢰를 바탕으로 당원들의 참여를 바탕으로 대선 승리를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늘 후보가 모교인 서울대를 방문해 서울대 대학생위원회 지부 개설과 그들과의 대화를 하기로 예정돼 있다"라며 "이제 젊은 세대 소통을 비롯한 많은 선거 캠페인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도 '내가 가도 되나' '말아야 되나' 고민하지 말라. 고민할 시간에 오고 고민할 시간에 참여해 의견을 달라"라며 "오늘이 Day-1이다. 오늘부터 다 같이 한번 달려 나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