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와대
文대통령 "증오와 분열 아닌 국민 희망 담는 통합의 대선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와대 유튜브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는 3월 대통령선거와 관련해 "적대와 증오와 분열이 아니라 국민의 희망을 담는 통합의 선거가 되었으면 한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본관 1층 중앙 로비에서 발표한 '2022 신년사'를 통해 "국가의 미래를 좌우하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삶과 국가의 미래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여 국민의 선택을 받는 민주주의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정치의 주인은 국민이며, 국민의 참여가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 정치의 수준을 높이는 힘이다. 국민들께서 적극적으로 선거에 참여해 주시고 좋은 정치를 이끌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역사는 시련과 좌절을 딛고 일어선 위대한 성공의 역사였다. 생각이 다르더라도 크게는 단합하고 협력하며 이룬 역사였다"며 "다시 통합하고 더욱 포용하며 미래로 함께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유한하지만 역사는 유구하다. 어느 정부든 앞선 정부의 성과가 다음 정부로 이어지며 더 크게 도약할 때 대한민국은 더 나은 미래로 계속 전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남은 4개월, 위기극복 정부이면서 국가의 미래를 개척하는 정부로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성과는 더욱 발전시키고 부족함은 최대한 보완해 다음 정부에 보다 튼튼한 도약의 기반을 물려주는 것이 남은 과제라고 믿는다. 마지막까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