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시사
윤석열 "수능 응시료·대입전형료 세액공제 적용하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2022.1.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수능 응시수수료, 대학 입학전형료에 세액공제를 적용하겠다"고 공약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석열씨의 심쿵약속' 9번째 공약을 내놓았다.

선대본부는 "현행 수능 응시료는 응시 항목에 따라 3만7000원~4만7000원이며, 수능은 사실상 대다수의 고교생 등 수험생이 의무적으로 지원하고 있음에도 세제 지원 등 정책적 배려가 거의 없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통상 면접이나 실기 등이 포함되는 수시모집 전형료는 정시모집 전형료보다 2배 정도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정시전형을 비롯하여 논술, 실기 등 다양한 수시전형 등 입학 전형 관련 비용은 수험생을 둔 중·저소득층 가계에 적지 않은 경제적 부담이 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소득세법 및 동법 시행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공제항목에 수능응시료 및 입학전형료를 추가해 수험생을 둔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킬 예정"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