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홍준표 "이준석 '安과 단일화 불가', 단일화 대비한 작전…내가 대구시장?"
지난 3일 대구 북구 호텔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열린 '2022년 대구·경북 신년교례회'에 참석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 ,주호영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지지자들에게 이준석 대표의 '안철수와 후보 단일화 불가론'을 너무 염려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일부 지지자들이 "대선에서 이기려면 야권 후보 단일화가 중요하다. 안철수가 일축한 것은 이해가 되는데 이 대표가 '안철수 불가론'을 외치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 선거를 망치려는 것인가"라고 불만을 터뜨리자 그렇지 않다며 이 대표 앞에 방패를 내밀었다.

홍 의원은 "단일화 불가도 단일화에 대비한 작전이다"며 이준석 대표의 밀당 포석이라고 해석을 붙였다. 지금부터 '단일화 하자'고 손을 내밀면 안 후보 몸값만 높여줄 뿐 아니라 '저러는 걸 보니 윤석열 후보가 초조한 것 아니냐'라는 신호로 읽혀 전체 여론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한편 홍 의원은 대구 지역에서 '대구시장 출마설', 이에 따른 '혼자 다 해먹냐'라는 반대 여론도 있다는 말에 "대구시장이 해 먹는 자리냐"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동안 홍 의원은 "정치인생 마지막 목표가 대통령이다"며 국회의원, 광역단체장, 당대표, 대선후보 등 해볼 수 있는 자리는 거의 다 해봤기에 다른 곳에 눈 돌리지 않겠다는 뜻을 줄기차게 밝혀 온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국회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