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尹 38.8%-李 32.8%-安 12.1%…野 단일 후보, 尹 42.1% vs 安 39.8%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차기 대선 후보 4자 가상대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내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코리아리서치가 MBC 의뢰로 지난 11~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윤 후보는 38.8%, 이 후보는 32.8%를 각각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초만 해도 이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한 흐름이었지만 이번 조사에선 다시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2.1%,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2.5% 순이었다.

당선 가능성은 이 후보 47.3%, 윤 후보 35.1%, 안철수 3.8% 순으로 나타났다.

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찬성한다'가 48.6%로 '반대한다'(38%)보다 높았다.

단일화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윤 후보 42.1%, 안 후보 39.8%로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였다.

다만 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에 찬성한 응답자 가운데에서는 윤 후보가 61.3%로 안 후보(31.4%)보다 약 30%p 차이로 앞섰다.

이번 대선의 성격에 대해선 '정권 재창출을 위해 여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가 35.6%, '정권 교체를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가 57%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3.5%, 국민의힘 42.4%, 정의당 4.3%, 국민의당 4.7%, 열린민주당 1.2%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100% 무선전화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22.4%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