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기현 "김건희 통화 녹음, 꼼수 몰카 수준…'생태탕 시즌2' 연상"(종합)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김유승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MBC가 보도를 예고한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가 녹음된 과정에 대해 "꼼수 몰카와 비슷한 사례가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통화녹음 내용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내용이 무엇인지 제가 알지 못하고 알 리도 없다"면서도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보면 꼼수 몰카 수준"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MBC를 항의 방문한다. 그는 '방송사 항의 방문이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언론자유를 침해할 까닭이 전혀 없다. 잘못에 항의하는 것은 국민 모두에 주어진 권리"라고 반박했다.

이어 "편파적이고 불공정한 방송을 한다는 강한 의심과 확신에도 가만히 입을 닫고 있으라는 것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MBC가 김건희씨의 통화녹음 내용을 보도할 것이라고 예고한 것에 대해 "엄정한 중립성을 지켜야 할 공영방송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사실상 선거운동원 역할을 하고 있다"며 "정치공작 냄새가 물씬 풍긴다. '생태탕 시즌 2'가 연상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미 MBC는 배우자 취재를 이유로 경찰을 사칭한 전력도 있다"며 "(MBC가) 통화 내용을 의도적으로 편집하지 않으리란 보장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MBC가 김씨의 통화 내용을 악의적으로 짜맞추기 해 윤 후보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14일 서울중앙지검에 서울의소리와 열린공감TV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전날(13일)에는 서울서부지법에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또 12일에는 김건희씨와의 통화 내용을 녹음하고, 이를 방송사에 넘긴 A씨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죄 및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