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기현 "민주당, 한덕수에 7대 인사검증 잣대 대는 것은 코미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기 마지막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2.4.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송곳 검증을 예고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완전한 코미디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민주당에서) 문재인 정부가 제시했던 인사검증 7대 기준을 검증 잣대로 삼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당선인이 문재인 정권의 인사기준보다 더 엄격한 잣대로 한덕수 후보자를 검증한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며 "문 정부의 7대 인사기준은 문 정권에서조차 한차례도 지켜지지 않으면서 민주당의 손에 의해 스스로 폐기처분된지 오래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지키지 않은 7대 기준 다시 꺼내 들려거든 적어도 문 정권의 원칙 없는 자기 사람 챙기기 인사, 내로남불 인사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반성이 우선돼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인사검증 7대 기준은 Δ병역기피 Δ세금탈루 Δ불법적 재산증식 Δ위장전입 Δ연구 부정행위 Δ음주운전 Δ성 관련 범죄 등이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관련 의혹에 대해 경찰이 전날 경기도청을 압수수색 한 것에 대해서는 "만시지탄이다. 대선 이후로 수사 미룬 건 경찰이 다분히 정치적 고려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국민적 의혹을 해소시키는 게 수사기관의 직무이고 책임"이라고 말했다.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