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통령실
대통령실 "北 코로나 감염, 인도주의적 차원 지원할 듯"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청문보고서 채택이 안 된 장관도 임명하나'란 취재진 질문에 "오늘 일부만"이라고 답했다. 2022.5.1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에서 '스텔스 오미크론'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인도주의적 차원의 지원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2일 오전 용산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과 관련한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인도주의적 차원의 지원에 대해서는 예외로 생각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확한 입장이 결정된 것을 아니며 결정이 되면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관련 의제가 테이블에 올라갈 것이라는 미국 백악관 측 발표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아직은 발표할 단계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을 아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