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권성동 "野, 국무총리 발목잡기…박의장 한덕수 임명안 직권상정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2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당장 오늘이라도 본회의를 소집하고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해달라"고 요청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여전히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대해 발목을 잡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오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위한 윤석열 정부의 첫 임시국무회의가 있지만 국무총리 없이 회의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 의결정족수를 맞추려면 문재인 정부 장관들을 잠시 빌려와야 한다"며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한덕수 인준 반대 이유로 국민 정서를 들고 있다"면서 "하지만 민주당은 불과 열흘 전에 국민 절대 다수가 반대하던 검수완박 악법을 강행처리했다. 그 때는 민심을 거들떠 보지도 않더니 지금은 민심 핑계를 대고 있다. 자기기만"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그콘서트로 만들었다는 국민 질타를 받고 있다"면서 "자신들의 준비 부족을 탓하고 부끄러워하기는 커녕 한덕수 후보자 인준을 인질로 다른 장관을 낙마시키겠다는 구태 중 구태"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한 당정이 전날(11일) 합의한 '33조원+알파(α)' 규모의 2차 추경안과 관련해 "여야가 모처럼 국민 앞에 협치하는 모습을 보이길 기대한다"며 조속한 본회의 통과를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5월 안에 추경안이 본회의 처리가 가능하도록 우리 상임위원장과 간사 의원들은 추경안이 제출되는 대로 야당과 신속 협의해서 상임위 일정을 잡아달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