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호영은 안된다는 與 "본인 판단해라"…尹대통령은 "시간 더 필요"
권성동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이밝음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반대한다는 당내 의견을 대통령실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중진 및 다수 의원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한 결과 정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곤란하지 않냐, 반대 의견이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거취 문제는 (후보자) 본인이 스스로 판단해야 된다 정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자녀 의대 편입 과정에서의 아빠 찬스, 아들 병역 판정 논란, 농지법 위반 등 10개 넘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다. 민심에 대항하는 인사는 안 했으면 한다"면서 정 후보자 임명에 반대했다. 이어 "우리 당(국민의힘) 의사는 (대통령실에) 전달된 것 같다. 자진사퇴 쪽으로. (후보자) 본인의 결단, 대통령의 결단이 남아 있다"고 했다.

이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 정호영 후보자 임명 여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시간이 좀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굉장히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고, 조직을 활용해 투표율을 제고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면서 "우리도 어떻게 투표율을 제고할건지 (논의해) 모든 국회의원들이 전원 사전투표 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