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뉴스1 PICK]국민의힘 최고위 이준석·배현진 '갈등 폭발'…권성동, 책상 쾅!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배현진 최고위원과 갈등을 언쟁을 벌인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언쟁을 벌이자 권성동 원내대표(가운데)가 급히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배현진 최고위원과 언쟁을 벌인 뒤 회의장을 나서며 "내 발언을 내가 유출했다고?"라며 되묻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동원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0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공개 여부를 두고 감정적으로 충돌했다. 권성동 원내대표의 만류에도 이 대표는 현안 논의를 시작한 지 3분 만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두 사람은 앞서 당 혁신위원회, 안철수 의원의 최고위원 인선안을 두고도 부딪힌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저는 별다른 모두발언을 할 것이 없다. 회의가 공개·비공개로 나눠 진행되는데 비공개 내용이 자꾸 언론에 따옴표까지 (붙여서) 인용돼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공개 회의에서는) 안건 처리만 하도록 하겠으니, 현안에 대해 말씀하실 내용이 있으면 공개발언 뒤에 붙여서 말씀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배 최고위원은 이에 반대 의사를 표했다. 그는“대표님께서 말씀하셨는데 그동안 최고위원 회의를 할 때마다 참 답답했다. 최고위원들이 속사정을 터놓고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로 그 내용들이 낱낱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부끄러울 때가 한 두번이 아니었다”며 “현안 논의를 하지 않아야하는 것이 아니라 비공개 회의를 좀 더 철저히 단속해서 당내 필요한 내부 이야기는 건강하게 이어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고위원들의 발언이 모두 끝난 후 두 사람의 갈등은 더 격화됐다. 이 대표는 "기공지한 대로 오늘 비공개 회의는 진행하지 않을 것이고, 국제위원장 임명 건에 대해 의견을 제시해 달라"고 했다.

그러자 배 최고위원은 "이렇게 일방적으로 비공개 회의를 없애면 어떡하냐"며 "누차 제가 회의 단속을 해달라고 제안하지 않았냐"고 맞섰다.

이 대표는 "발언권을 득해서 말하라. 비공개 최고위에서 나온 내용이 누차 누출됐다"고 말했다.

그러자 배 최고위원은 "대표께서도 스스로도 유출하셨지 않냐"고 했고 이에 이 대표는 "특정인이 참석했을 때 유출이 많이 된다는 내용도 나와서 더 이상 이 상황을 묵과할 수 없다"고 반격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두 사람을 말리다 종반에는 책상을 치며 "그만합시다"라며 "비공개 회의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언쟁은 쉽게 마무리되지 않았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급히 회의 비공개 전환을 알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배현진 최고위원과 갈등을 언쟁을 벌인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이날 이 대표가 "최고위의장 직권으로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밝히자 배 최고위원은 "비공개 회의를 단속하는 게 맞다"며 즉시 반박해 언쟁이 벌어졌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배현진 최고위원과 언쟁을 벌인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