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與 "세계 7번째 우주강국 도약한 역사적인 날 됐다"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최초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기상 문제와 기체 이상 발견으로 두 차례 미뤄진 누리호 2차 발사는 위성 모사체(더미 위성)만을 실었던 1차 발사 때와 달리, 실제 성능 검증 위성과 큐브 위성을 싣고 발사됐다. 2022.6.2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국민의힘은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차 발사에 성공한 데 대해 "대한민국이 세계 7번째 우주강국으로 도약한 역사적인 날이 됐다"며 환영 입장을 밝혔다.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오로지 우리 기술로 이뤄낸 성과이기에 과학기술 강국으로서의 자긍심 역시 그 어느 때보다 크다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오랫동안 수많은 땀과 눈물을 흘리며 헌신했을 과학자와 기술자를 포함한 모든 누리호 개발진 여러분께, 온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주를 향한 대한민국의 도전은 오늘의 성공을 추진제로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심우주 탐사 등 대한민국의 우주산업이 비상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