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이종섭, 美 태평양함대사령관 접견…한미동맹 발전방안 논의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21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사무엘 파파로 미국 태평양함대사령관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국방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21일 사무엘 파파로 미국 태평양함대사령관을 접견하고 한반도 및 역내 안보정세, 한미동맹 발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파파로 사령관에게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집착과 연이은 도발로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데 있어 미 태평양함대사령부가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파파로 사령관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한미 연합방위태세가 굳건히 유지되고 있다"며 태평양함대사령부가 이러한 연합방위태세에 가장 헌신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또 올해 환태평양훈련(RIMPAC·림팩)에 우리 해군이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하는 등 한국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역할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언급하며, 양국 해군의 긴밀한 협력과 파파로 사령관의 지속적인 관심·지원을 당부했다.

파파로 사령관은 양국 해군 간 협력을 "한미동맹의 가장 성공적인 사례 중 하나"라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양국 해군 간 협력의 심화와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취임 후 세 번째 방한 일정을 소화 중인 파파로 사령관은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파파로 사령관은 이 장관 예방에 이어 원인철 합동참모의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을 만나 양국 간 군사협력 발전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