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제주
바이러스 없는 감귤 무병묘 생산체계 구축국립종자원 공모사업에 도내 8개 업체 선정, 5억 6000만원 투입
  • 정성애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 승인 2022.06.28 16:27
   
▲ 바이러스 없는 감귤 무병묘 생산체계 구축
[국회신문] 제주특별자치도는 감귤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감귤 무병묘 생산 및 공급체계를 구축한다.

무병묘는 바이러스 감염묘보다 생산성과 상품과율이 높은 묘목으로 농업의 안정적인 생산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장기적으로 감귤 무병묘 생산 및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어린 식물체를 열처리하거나 항바이러스제가 포함된 조직배양을 통해 생산한다.

현재 보급되는 감귤 묘목 대부분은 바이러스 검정 등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공급되고 있어 바이러스 감염률이 온주밀감은 15%, 만감류는 35%에 이르는 실정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나무는 생장이 더디고 생산량이 20~40% 감소하며 당도도 2~5브릭스 정도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된다.

올해 처음으로 국립종자원이 5월 ‘과수 무병묘 모수포 조성사업’ 지원 대상자를 공모한 결과, 신청한 전국 12개 업체 중 심의를 거쳐 10개소가 선정됐으며 제주도는 신청한 8개 업체 모두 선정됐다.

선정된 업체는 감귤 무병묘 생산용 모수포를 운영하기 위한 비가림시설 설치비를 지원받게 되며 지원 단가는 업체당 7,000만원으로 총 사업비 5억 6,000만원이 투입된다.

현재 감귤 무병묘는 하례조생, 한라봉, 천혜향, 감평, 베니마돈나 등 24개 품종이 있다.

2018년 제주감귤농협 모수원에 감귤 무병묘 생산체계를 갖췄고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와 공동으로 2019년부터 무병묘 3만 6,155주를 농가에 공급한 바 있다.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감귤 무병묘 모수포 8개소의 조성이 완료되면, 제주도내 전체 9개 모수포에서 바이러스 없는 건강하고 우수한 감귤 무병묘를 매년 20만주 이상 공급 가능하며 이는 연간 공급량의 36%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제주도가 타 지방자치단체보다 앞서 과수 무병묘 모수포 조성사업을 선점함에 따라 앞으로 감귤 무병묘 생산 기술 확립과 감귤 무병묘 생산 및 공급 확대로 감귤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 농가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인수 도 농축산식품국장은“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감귤 무병묘 생산 및 공급 확대를 통해 감귤산업의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성애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