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부산
부산시, 민간단체·기업과 함께 디지털 소외 없는 부산 만들기에 나서민·관이 함께 디지털 역량 교육 협력 추진
  •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 승인 2022.07.01 07:08
   
▲ 부산시, 민간단체·기업과 함께 디지털 소외 없는 부산 만들기에 나서
[국회신문] 부산시는 디지털 소외 없는 부산을 만들기 위한 노력으로 ‘시민 디지털역량교육협의회’를 발족하고 다양한 시민을 대상으로 디지털 역량교육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시민 모두가 디지털 역량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대한노인회 부산시 연합회 등 시민단체·기관 11곳과 마이크로소프트, 서비스탑㈜ 등 기업 2곳 등 총 13곳과 ‘시민 디지털역량교육협의회’를 발족하고 협력 교육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교육을 운영하고 시민단체 등은 교육 홍보와 대상자 연계 등을 담당하며 마이크로소프트와 서비스탑㈜ 은 교육에 필요한 각종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한,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도 교육 자문을 위해 협의회에 참여한다.

‘시민 디지털역량교육협의회’는 7월부터 경로당·장애인단체·청년을 위한 취업 연계 정보기술 교육 중장년층 교육 찾아가는 전통시장 온라인 쇼핑몰 운영 교육 다문화가족 맞춤형 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찾아가는 디지털배움터 교육’도 함께 추진하고 있으며 교육을 원하는 시민, 기관 등은 부산시 누리집과 디지털배움터 콜센터으로 신청하면 된다.

심재민 부산시 기획관은 “디지털 대전환 시기에 디지털 소외 없는 부산을 만들기 위해 이번에 발족한 협의회가 주축이 되어 소외계층 교육대상자 발굴과 시민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는 시민 중심의 맞춤형 교육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