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인천
인천시, 해외유입 모기매개 감염병 환자주변 집중감시뎅기열, 지카바이러스감염증 환자주변 모기채집, 병원체 확인 직접 나서
  •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 승인 2022.07.01 08:34
   
▲ 인천시, 해외유입 모기매개 감염병 환자주변 집중감시
[국회신문] 인천광역시는 해외유입 모기매개감염병의 국내전파 예방과 토착화 방지를 위해 모기 개체수가 증가하는 7월부터 10월까지 뎅기열 및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주변 서식 매개모기 감시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환자 발생 시 거주지 또는 직장 주변 반경 200m 내 6지점을 선정하고 증상이 발현된 날을 기준으로 3주 동안 매개모기를 채집해 종 분류 및 동정 후 병원체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2018년도 질병관리청과 함께 실시한 해외유입 모기매개감염병 환자 주변 감시체계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2019년부터는 인천 전 지역으로 확대해 환자발생에서 병원체확인에 이르는 감시체계 전 과정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 발생 사례는 없지만, 2014년 일본 요요기공원 뎅기열 집단 감염처럼 사람-매개체 간 전파로 단기 유행이 발생한 바 있어 국내 서식 모기종과 환자수를 고려해 조기에 전파를 차단할 조치가 필요하다.

아울러 보건환경연구원은 환자관리와 함께 공·항만을 통한 감염병매개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2009년부터 공항 주변 환경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해외유입 감염병매개모기의 생화학적 추적관리 사업도 수행중이다.

권문주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해외여행이 재개되면서 모기매개감염병 환자의 국내유입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해외유입 매개체 감염병 감시사업을 통한 체계적인 감시와 국내전파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