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북
‘하동정씨 고문서’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된다.
  • 배용원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 승인 2022.07.01 08:59
   
▲ ‘하동정씨 고문서’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된다.
[국회신문] 옥천군은 향토전시관 소장‘하동 정씨 고문서’가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예고를 거쳐 7월 1일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411호로 지정된다고 밝혔다.

하동정씨 고문서는 18점으로 재산을 분배한 문서인 분재기, 왕에게 올린 상서 교지, 호구 자료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문서는 옥천지역에 대대로 거주하는 하동정씨 문중에서 내려온 고문서로 2021년 옥천군에서 실시한 옥천 향토전시관 소장유물 목록화 사업에 따라 2,472점의 유물을 확인하고 그 중 가치가 있는 문화유산에 대한 지정 신청 결과이다.

하동정씨 고문서 중 분재기에는 조선 전기에 보편적으로 시행된 균등 상속이 조선 후기에 이르기까지 계속되고 있는 점과 노비와 전답 등 세부적인 분급 사실을 통해 옥천 지역 사회·경제적인 변화를 살필 수 있는 자료이다.

또한 조선시대 중기 옥천지역의 의병활동과 사회질서의 재편과정에서 향전의 중심에 있는 유력 성씨중 하나인 하동 정씨 고문서를 통해 당시 옥천지역의 사회변화상과 지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자료로서 가치가 크다.

한편 옥천에 대대로 거주하는 하동 정씨는 정소가 흡곡현령을 지낸 후 부인 옥천전씨의 고향으로 낙향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정유건이 다시 옥천전씨 전팽령의 딸과 결혼하면서 본격적으로 지역의 유력 성씨로 자리 잡았다.

분재기의 주인공은 정유건의 손자 정홍량의 부인 한 씨로 남편 사후 자녀 3남 5녀와 첩 소생 윤백에게 재산을 분급하는 문서이다.

강종문 문화재팀장은 “지난 3월 충청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정립 문적’과 함께 ‘하동 정씨 고문서’ 등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국역사업 등을 실시하고 향후 건립 예정인 옥천박물관에서 주요 전시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배용원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