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북
김천시, 농식품부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 공모 선정 전체 사업비 115.5억 확보로 민선8기 문 연다
  • 배용원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 승인 2022.07.01 10:21
   
▲ 김천시청
[국회신문] 김천시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하는‘2023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사업’에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에 2개 지구가 최종 선정돼 총사업비 115.5억원을 확보해 민선8기의 출범과 함께 힘찬 첫발을 내딛는다.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은 면소재지에 중심지 기능을 보완해 기초생활인프라를 구축하고 낙후된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으로 김천시는 향후 4년 동안 대항면에는 복지회관 건립과 다목적광장 조성 등을, 증산면에는 행정복합센터 건립 등에 각각 40억과 75.5억을 연차적으로 투입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천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민선8기 출범과 동시에 농촌지역개발에 확실한 추진 동력이 확보된 셈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번 공모사업의 선정으로 농촌 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길 기대하고 있으며 새롭게 시작되는 민선8기에 중단 없는 김천발전으로 농촌의 경제 활력 제고 및 지역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김천 농토피아 공약이 더욱이 확대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배용원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