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기
민선 8기 김덕현 제39대 연천군수 취임…“살고 싶은 연천 만들겠다”사통팔달·평생복지·산업융합·보존관광 등 4대 군정 방침 지역 발전 청사진
  •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 승인 2022.07.01 13:29
   
▲ 민선 8기 김덕현 제39대 연천군수 취임…“살고 싶은 연천 만들겠다”
[국회신문] “교통, 문화, 관광인프라를 구축해 살고 싶은 연천을 만들겠습니다” 민선 8기 김덕현 경기 연천군수는 1일 취임사를 통해 “앞으로 4년간 군민의 힘들고 아픈 곳을 보듬어 주는 ‘현장군수’, 연천의 경제를 발전시키는 ‘경제군수’가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이날 오전 연천읍 차탄리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연천수레울아트홀 대공연장에서 취임식을 갖고 임기를 시작했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연천군에서 쌓아온 행정 경험과 강한 업무추진력으로 4년간 군민을 위해 헌신하겠다”며 “육지 속에 섬처럼 있는 연천군을 발전시키는데 필요한 중앙정부의 협력을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통팔달 수도권 교통망을 확충하고 살기 좋은 문화관광 도시 연천을 만들겠다”며 “원스톱 행정 시스템과 낙후한 의료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선 8기 연천군은 ‘Yes, 연천’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군민이 Yes라고 말할 때까지 연천을 혁신하겠다는 김덕현 연천군수의 의지를 담았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또한 민선 8기 군정 방침으로 사통팔달 평생복지 산업융합 보존관광을 선정했다.

4대 군정 방침을 중심으로 수도권 1호선 직결, 서울~연천 고속도로 개통, 출산부터 노후까지 책임지는 생애주기별 복지 시스템 구축, 농축산업을 기반으로 바이오 및 최첨단 반도체 기업 유치, 유네스코 2관왕 연천의 미래 먹거리인 관광산업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연천읍과 전곡읍 등 10개 읍면별 특화사업을 추진, 낙후한 지역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민선 8기 연천군의 미래 청사진을 위해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4만 3천명의 연천군민 한분 한분을 가슴에 품고 담대한 도전정신으로 연천군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조수미 기자 chosoomee@assemblynews.co.k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