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與 "탈북 어민 북송 文, 한국인 살해 중국인 변호 文, 누가 진짜냐"
핵심요약
"탈북 어민 살인자 주장 출처는 북한, 검증부터 했어야"
"북송 정당했다면 왜 귀순 의사 없었다고 거짓말 했나"
文 인권변호사 시절 페스카마호 사건 변호 들추며 직격
與 국정조사·특검 등 검토…대통령실 "진실 낱낱이 규명"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지난 2019년 탈북 어민의 강제 북송 과정을 담은 사진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여권이 전 정권을 겨냥해 해당 사건을 이슈화 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14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여전히 탈북 어민을 흉악범으로 규정하면서 강제 북송이 옳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탈북 어민이 살인자라는 주장의 출처는 바로 북한이다. 북한 주장을 그대로 믿지 말고 검증부터 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엇보다 흉악범의 북송이 정당했다면 왜 귀순 의사가 없었다고 거짓말을 했는가"라고 반문한 뒤 "탈북 어민은 나포 당시부터 귀순 의사를 밝혔고 조사 과정에서 귀순 의향서를 작성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는 법을 무시하고 귀순의 진정성을 운운하며 정치적 독심술로 강제 북송을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권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그는 "1999년 당시 문재인 변호사는 페스카마호 선박에서 우리 국민을 살해한 중국인을 변호하며 따뜻하게 품어야 한다고 했다. 2019년 문재인 정부는 탈북 어민을 살인자라고 규정하여 강제 북송을 했다"면서 "인권변호사 문재인과 대통령 문재인 중 누가 진짜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게 인권은 당파의 도구다.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서 인권의 무게가 달라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정치 권력을 위해 인간의 생명을 이용한 이 사건의 실체를 밝히겠다. 국정조사와 특검 등 구체적 대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대통령실 강인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어떻게든 끌려가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 (탈북 어민들의) 모습은 귀순의사가 전혀 없었다는 문재인 정부의 설명과 너무 다르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자유와 인권의 보편적 가치 위에서 이 사건의 진실을 낱낱이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임진수 기자 jslim@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