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권영세 "유엔사 강력 항의로 탈북어민 포승줄·안대 풀렸다"
핵심요약
권영세 통일부 장관 CBS 김현정 뉴스쇼 출연
"유엔사가 북송 승인했으나 강제 북송여부는 모르고 승인"
"유엔사, 인권 침해에 공범이 되는 상황에 굉장히 당혹"
"北, 전승절 맞아 핵실험 가능성 있어 예의 주시"
"대북특사에 찬성하나 지금 당장 보낼 수 있는 상황 아냐"
통일부는 지난 2019년 11월 판문점에서 탈북어민 2명을 북한으로 송환하던 당시 촬영한 사진을 지난 12일 공개했다. 당시 정부는 북한 선원 2명이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혔으나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다. 통일부 제공
통일부는 지난 2019년 11월 판문점에서 탈북어민 2명을 북한으로 송환하던 당시 촬영한 사진을 지난 12일 공개했다. 당시 정부는 북한 선원 2명이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혔으나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다. 통일부 제공

유엔사가 지난 2019년 11월 탈북어민이 북송되는 과정에서 포승줄에 묶이고 안대가 채워지는 인권침해 상황에 강력 항의했고, 이에 따라 포승줄과 안대를 풀도록 하는 당국의 조치가 취해진 것으로 드러났다.
 
유엔사는 당시 탈북어민의 북송을 승인하기는 했으나 의사에 반하는 강제북송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2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유엔사는 당시 탈북어민의 북송만 승인했지 탈북어민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북송임을 알고 승인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권영세 장관은 "통일부의 유엔사 북송신청에는 강제북송 여부가 나타나 있지 않고 북송 대상자가 몇 명이고 경찰 몇 명이 호송을 위해 붙는다는 중립적인 내용만이 나타나 있다"며, "(이를 확인할 수 있는)관련 문건도 남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권 장관은 "유엔사도 어민들의 의사에 반하는 북송인지를 모르고 있다가 나중에 실제 북송이 진행되는 상황을 보면서, 특히 탈북어민들이 포승줄에 묶이고 안대가 채워진 모습을 보고 굉장히 당혹스러워했다"며, "자기들이 승인한 것이 과거에 일반적으로 있었던 북송 승인이 아니라 의사에 반해서 끌려가는 이상한 내용이니까 포승줄과 안대 부분에 강력히 항의했고 이에 따라 바로 (포승줄과 안대가) 풀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사는 특히 포승줄과 안대 등 인권침해에 공범이 되는 상황에 대해 굉장히 당혹스러워했던 모양"이라고 권 장관은 부연했다. 
 
권 장관은 "그 이후 유엔사가 (이런 부분에 대해) 통일부에 강력 항의해서, 유엔사와 통일부가 한 때 굉장히 불편했던 적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가 지난 18일 공개한 영상을 보면 실제 안대를 차고 포승줄에 묶였던 탈북어민들이 판문점 자유의 집 뒤편 출입구로 나와 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과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 방향으로 걸어갈 때는 안대를 벗고 포승줄도 풀린 모습이었다. 판문점 도착 후 유엔사의 항의로 탈북어민들의 안대와 포승줄이 풀린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탈북청년 강제북송 대국민규탄집회에서 탈북 여성들이 삭발식을 가지고 있다. 윤창원 기자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탈북청년 강제북송 대국민규탄집회에서 탈북 여성들이 삭발식을 가지고 있다. 윤창원 기자

한편 권 장관은 북한이 27일 전승절, 즉 전정협정 체결 69주년을 즈음해 7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과 관련해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며, "이번 전승절을 맞아 노병대회가 대규모로 있게 되는데 그때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를 유심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다만 "전승절인 27일 이후 멀지 않은 시점에 북한의 핵실험이 이루어질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기 때문에 저희들이 항상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남북관계 경색해소를 위한 대북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서는 "특사는 어느 정도 (남북 간) 대화가 이뤄질 때 가능한데 지금은 북한이 (코로나19) 의약품을 준다는 통지문도 안 받는 상황"이라며, "특사 파견을 원칙론적으로 찬성을 하지만 지금 당장 보낼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학일 기자 khi@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