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미군 없이 北에 밀리나'에 "핵 고려해 심각하게 봐야"한다는 국방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미군의 지원이 없이 한국군이 독자적으로 북한에 대응할 수 있는지에 대해 북한의 핵 능력을 고려하면 심각하게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군이 없으면 북한 전력에 밀린다고 생각하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질문에 "북한 핵까지 고려하면 심각하게 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핵은 제외하고 재래식(전력만 볼 때는 어떤가?)'이라는 이 의원의 추가 질문에는 "핵을 제외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핵을 고려하지 않고는 (판단이) 어렵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됐던 서욱 전 장관은 좀 다른 답변을 내놓은 적이 있다.

그는 후보자 시절이었던 2020년 9월 인사청문회에서 미국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장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Rage)'를 통해 전해진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한국군은 나의 적이 될 수 없다"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발언을 일축했었다.

서 전 장관은 해당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현 국회의장)의 관련 질문에 "그 얘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우리 군은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 하에 최첨단 전력을 갖고 초전에 상대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연합 전력과 한국의 단독 전력으로 북을 압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비대칭 전력을 갖고 얘기를 하는 것 같은데, 핵 위협에 대해서 한미동맹 전력으로 대응을 하고 또 우리 군 자체적으로 핵 (대응) 능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있기 때문에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redpoin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