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北美, 설 연휴 '대화 속도전'…2월 말 정상회담 가시권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2018.12.2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과 미국이 '2월 말'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협상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설 연휴에도 북미 간 대화 일정이 이어질 것이 예고됐다.

1일 미국 국무부는 북미 비핵화 협상, 정상회담의 실무협상 대표 격인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는 3일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서울에서 지난달 스웨덴 남북미 3자 회동의 우리 측 대표이자 한미 워킹그룹의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먼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국무부는 비건 특별대표가 이후 곧바로 북미 실무협상에 돌입하는 일정을 소화한다고 밝혔다. 실무협상의 장소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판문점이 유력한 상황이다.

다만 북한 측이 '밀접한 대화'를 위해 평양을 실무협상 장소로 제의했다는 언론 보도도 있어 비건 특별대표가 서울 방문 후 전격 평양행을 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비록 미국의 명절은 아니지만 비건 특별대표의 설 연휴 기간 동안의 '한반도 출장' 일정은 북미가 2월 말로 예정한 2차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음을 보여 준다.

북미의 발 빠른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1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를 다음 주 초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비건 특별대표와 북측이 이르면 4일께 진행할 것으로 보이는 북미 실무협상을 통해 2차 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기가 정해질 것임을 시사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 대부분이 정상회담의 장소를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는데 이 발언 역시 북미의 '발 빠른' 대화를 엿보이게 하는 부분이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북미의 첫 정상회담을 예로 들어 정상회담의 준비 기간에만 한 달 가까이 소요될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한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보면 북미는 이미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과 준비를 개최지에서도 사실상 완료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로는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와 휴양지인 다낭이 유력하게 떠오른 상황이다.

이와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0일 "이미 아시아에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단을 파견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중순 진행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워싱턴 방문과 북미 스웨덴 협상 등 표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북미 간 정상회담 준비도 꽤 진척된 상황이다.

따라서 북미는 설 연휴 계기 실무협상을 통해 2월 말 정상회담을 확정 지을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일각에서는 남북이 추진 중인 3·1절 100주년 기념행사가 북미 정상회담 일정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을 제기한다.

현실적으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해 가속페달을 밟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남북 간 '이벤트'에 나서기 어렵다는 점에서 그렇다.

다만 북미 모두 한국, 남측을 비핵화 협상의 '중재자'로 상정해 협상의 당사자로 인정한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3.1절 행사를 고려하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것이다.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국장의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북미 백악관 회동 사진. 맨 왼쪽 붉은 원 안이 김혁철이다. 2019.02.01.© 뉴스1

비건 특별대표의 협상 상대로는 북한의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대사가 나설 예정이다. 비건 특별대표는 현지시간으로 31일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 대학에서 한 연설에서 김혁철을 '대사(ambassador)'로 호칭하며 자신의 새 카운터파트임을 확인했다.

북한 당국은 북미 회담에 나서는 김혁철의 정확한 직책을 공식 발표하진 않고 있다. 일부 언론을 통해 그가 '대미특별대표'라는 직함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나온 바는 있다.

정부는 외무성 출신의 김혁철이 북핵 문제의 전략을 짜는 일에 관여해 왔으며 최근에는 국무위원회의 소속으로 비핵화 협상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북미는 이번 설 연휴 실무협상에서 영변 핵시설 폐기와 이에 따른 상응조치를 중심으로 한 정상회담 안건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먼저 (영변 핵시설 폐기를) 언급했으니 영변에 집중하고 다른 것으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 역시 비건 특별대표의 한반도 출장을 발표하며 북미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라는 목표를 진전시킬 후속 조치와 부미 정상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에 대한 추가적 진전을 이뤄내기 위한 조치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경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